메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배인혁이 선사할 특별한 브로맨스!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배우 박지훈과 배인혁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통해 풋풋한 청춘들만의 브로맨스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박지훈과 배인혁은 각각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1학년과 3학년인 여준과 남수현으로 분해 열연한다. 밝고 명랑한 겉모습 뒤에 아픔을 감춘 여준(박지훈 분)과, 자발적 '아싸'로 남들에게 철저히 선을 긋는 남수현(배인혁 분)이 심상치 않은 인연으로 얽히며 독보적인 케미스트리를 발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지훈(여준 역)은 부유한 집안의 막내아들로 학창시절 내내 '인기남' 타이틀을 놓치지 않은 새내기 대학생의 반짝이는 스무 살을 그려낼 예정이다. 이에 반해 배인혁(남수현 역)이 표현해낼 고단하고 힘겨운 20대의 현실적인 모습은 두 인물 사이 상반된 분위기를 느끼게 하며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이들은 서로에게 우정, 집착, 부채감 등 복합적인 감정을 지니는 동시에 마치 형제와도 같은 관계를 이어간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이렇듯 두 배우가 다른 듯 닮은 청춘의 양면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궁금증을 모은다. 박지훈은 '(배인혁 배우와)서로 너무 친하고 돈독해져서 이제 합이 잘 맞는 것 같다. 편안하고 재미있게 촬영을 이어나가고 있다'라며 한층 무르익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배인혁 또한 '박지훈 배우와 함께 촬영하면서 밝은 에너지를 많이 받아 가는 것 같다. 여준만의 해맑은 매력을 잘 살려주는 배우다'라고 전해, 시너지를 주고받으며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오월의 청춘' 후속으로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평생 건강 위한 길라잡이…국가건강검진 어떻게 바뀌나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정부가 '평생 건강을 위한 국민건강 길라잡이'로서의 국가건강검진의 도약을 내세워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4대 추진전략과 3대 핵심과제, 11대 중점과제 등 37개 과제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부담 없고 편리한 건강검진을 위해 수요자의 편의성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가건강검진 인프라를 개선하고, 특히 생애주기별 건강영향 요인과 특성을 고려해 건강검진을 개선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일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5년 간 국가건강검진의 추진방향과 과제를 담은 제3차(2021∼25년) 국가건강검진종합계획(이하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는 향후 5년간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을 위해 범부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평생 건강을 위한 국민건강 길라잡이'로서의 국가건강검진의 도약을 비전으로 국가건강검진의 신뢰성과 검진결과 활용성 향상이라는 목표로 수립됐다. ◆ 접근성 향상 : 부담없고 편리한 건강검진 복지부는 수요자의 편의성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가건강검진 인프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