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첫 방송 D-5! 현실 캠퍼스 스토리의 인물 관계 파헤치기!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시선을 집중시키는 인물관계도를 공개했다.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먼저 박지훈이 맡은 여준은 명일대학교 경영학과 새내기로, 어딜 가나 인기의 중심이 되는 인물이다. 김소빈(강민아 분), 남수현(배인혁 분)과 같은 학과에 입학한 그는 두 사람과 선후배 이상의 관계로 발전하며 묘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특히, 우정뿐만 아니라 집착과 부채감 등 복합적인 감정을 지닌 남수현과는 형제 같은 케미를 발산하며 특별한 브로맨스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여준의 친형이자 명일대학교 최연소 정교수인 여준완(나인우 분)의 이야기도 점차 베일을 벗는다고 해 흥미진진함을 배가시킨다.

강민아는 성실함이 무기인 대학생 김소빈을 맡아 열연한다. 남들의 눈에 띄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할 만큼 평범한 자신과는 다른 여준(박지훈 분)을 경계하던 그녀가 어떤 감정의 흔들림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한편, 소꿉친구이자 소문난 바람둥이인 홍찬기(최정우 분)를 오랫동안 좋아해 온 짝사랑의 서사까지 더해진다고 해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왕영란(권은빈 분), 공미주(우다비 분)와 기숙사 룸메이트로 만나 우정을 키워가며 여자들만의 공간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배인혁은 20대 청춘들의 고단함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남수현으로 분한다. 남수현은 여준과 새로운 우정은 물론, 왕영란과 오랜 우정까지 그려내며 '까칠남'의 숨은 인간미를 드러낼 전망이다. 여기에 그를 짝사랑하는 공미주까지 등장해, 과연 생존만을 위해 앞으로 내달리는 '흙수저' 남수현에게도 낭만을 누릴 권리가 주어질지 지켜보게 한다.

이외에도 김형묵, 소희정, 차청화, 이우제, 유인수, 윤정훈, 이예림, 이루, 최문희, 신수현, 빈찬욱, 김수겸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렇듯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는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다채로운 매력으로 환상의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이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오월의 청춘' 후속으로 오는 14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백신접종 완료자,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 가능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9일 '정부는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분들에 한해서 이르면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코로나19로 국가 간 이동이 오랫동안 제한되면서 항공,여행업계는 심각한 타격을 입은 반면, 해외여행 재개를 희망하는 국민들은 많아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 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별도의 격리없이 여행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일상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와 문체부는 국가 간 협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방역당국과 협력해 방역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에서는 여행안전권역, 일명 '트래블 버블' 추진방안을 논의한다.  김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며 '이번 주와 다음 주에 접종을 예약한 분만 500만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에 역량을 집중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