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방송/연예

전체기사 보기

‘집사부일체’ 글로벌 신명 프로젝트 성공적 마무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집사부일체’ 김덕수 사부가 사물놀이 글로벌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며 우리의 신명을 세계인들과 함께 나눴다.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29일(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5.9%,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3.1%로 상승세를 그렸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이승기, 신성록, 양세형 그리고 일일 제자 옹성우가 사물놀이의 창시자 김덕수 사부와 함께 사물놀이 글로벌 프로젝트 공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물놀이 글로벌 프로젝트는 사물놀이에 비보잉,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접목, 장르는 물론 국경마저 허물어뜨린 콜라보 공연이었다. 전통적인 사물놀이와 달리 디제이와 댄서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고, 이는 사물놀이와 어우러져 완벽한 합주를 완성했다. 또한, 이번 글로벌 프로젝트를 위해 특급 외국인 게스트 샘 오취리, 다니엘 린데만이 함께했다. 다니엘은 “사물놀이는 너무나 훌륭한 문화라고 생각했다. 역동적으로 춤 추면서 악기를 다루는 게 매력적이다”라고 했고, 샘 역시 “사물놀이 악기에서 나오는 소리에 나도 모르게 마음이






트롯신이 떴다, 트로트계 양대 산맥 남진&나훈아 일화 등 유물급 영상 大방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로트의 전설’ 남진의 파격적인 신인 시절 공개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1일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트롯신들의 리즈 시절 모습은 물론,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온 두 번째 ‘언박싱’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은 화제를 낳았던 트롯신들의 신인 시절 영상에 이어, 50여 년 전 남진의 신인 시절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소녀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던 원조 꽃미남, 한국의 ‘엘비스 프레슬리’의 탄생을 알리는 영상이 나오자 트롯신들은 “역시 남진” 이라며 역사 속 그때 그 시절로 빠져들었다. 특히 전설 중의 전설이라 할 수 있는 ‘가요계의 양대 산맥’ 남진과 나훈아의 듀엣 영상까지 공개돼 관심이 모아졌다. 트롯신들은 “이분들 없이는 트로트를 얘기할 수 없다”, “노래를 발표만 했다 하면 바로 국민가요가 됐다”라며 남진의 남다른 클래스를 입증했다. 한편, 설운도는 지난번 트롯신들의 관심 끌기에 성공했던 첫 번째 언박싱에 이어 더 업그레이드 된 언박싱 2탄을 준비했다. 약장수 못지않은 뛰어난 언변으로 트롯신들을 솔깃하게 하는가 하면 물건의 효능을 직접 체험시켜주는 관객 참여형(?)의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