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LP살림캠퍼스, 충남 금산에서 청소년인성캠프 개최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인삼으로 유명한 충남 금산의 산골마을에 다채로운 체험학습을 시연하는 청소년캠프가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이정표를 잘 보지 않으면 찾아가기 힘든 곳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올해로 28년째 청소년캠프를 이어오고 있다고 한다. 바로 ALP살림캠퍼스에서 기획/운영하는 ‘ALP청소년캠프’이다.

ALP청소년캠프는 초등부와 중등부로 나뉘어 있으며, 8월 1일부터 4일까지 초등부,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고등부가 진행된다. 총 3만평에 달하는 넓은 부지에 아름다운 건축물과 조경이 자랑인 ALP살림캠퍼스 내에서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220여년전에 지어진 고택을 비롯하여 총 7채의 한옥과, 2011년 건축가협회 주최 우수작품상, 2012년 농림수산식품부 주최 한국농어촌건축대전 본상 등 유수의 상을 수상한 현대식건축물의 조화로움을 만끽할 수 있다.

이러한 조화로운 환경 덕분에 이곳 청소년캠프에 다녀온 자녀들은 캠프가 끝난 후 가정으로 돌아가면 부모님께 큰절부터 한다고 한다.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인성을 갖추게 하는 ALP청소년캠프는 바쁜 일정에 쫓겨 참석이 어려운 도시의 학부모와 학생들을 위해 1박 2일 과정, 3박 4일 과정으로 나뉘어져 있다. 3박 4일 과정은 ALP에서 준비한 모든 체험을 할 수 있다. 1박 2일은 필수적인 내용을 골라서 전수한다. 상세일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올여름, 아이들에게 도심의 뜨거움에서 벗어나 자연을 만끽하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캠프를 선물하고자 한다면 도움이 될 것이다. 관련 동영상을 검색해보면 산골 깊은 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ALP청소년캠프가 왜 28년째 명맥을 이어져오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미스 몬테크리스토" 극성 팬클럽 결성한 이소연-이다해-이혜란, 하이텐션에 공항 ‘들썩’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이소연, 이다해, 이혜란이 공항을 떠들썩하게 했다. '비밀의 남자' 후속으로 2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제작진이 학창 시절부터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베프 4인방 이소연, 최여진, 이다해, 이혜란의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믿었던 친구들에게 죽음까지 내몰렸던 한 여인이 복수를 다짐하고 돌아와 송두리째 빼앗긴 인생을 되찾는 드라마. 이번 작품에서 이소연은 동대문 시장의 열혈 디자이너 고은조 역을, 최여진은 재벌 3세이자 영화 배우 오하라 역, 이다해는 패션학과 조교 주세린 역, 이혜란은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보미 역으로 열연한다. 이 가운데 공항 입국장으로 최여진을 마중 나온 이소연, 이다해, 이혜란이 커다란 꽃다발에 응원도구까지 챙겨 와 웬만한 연예인 팬클럽 뺨치는 열정적인 환영식을 펼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지만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최여진은 자신의 이름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환호하는 친구들을 발견하고도 모른 척 지나치는 듯해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날 촬영된 공항 환영식 현장은 극중 오하라의 귀국을 계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