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묘한 이야기 3> 대한민국은 지금 <기묘한 이야기> 앓이 중! 팝업 존 방문객 1만 명 돌파!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 3

 

대한민국은 지금 <기묘한 이야기> 앓이 중!

팝업 존 일주일 만에 방문객 1만명 돌파!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대표 오리지널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 3>의 7월 4일 런칭을 앞두고 대한민국이 <기묘한 이야기>로 들썩이고 있다.

 

이색 포토존부터 방탈출 이벤트까지, 홍대 팝업 존 인기 폭발!

 런칭 기념 올나잇 상영회에 #레알기묘덕 팬들의 뜨거운 관심 이어져

 

[출처: 인스타그램]

 

<기묘한 이야기 3>의 런칭을 기념해 지난 20일 오픈한 <기묘한 이야기> 팝업 존이 오픈 일주일 만에 방문객 1만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기묘한 이야기 3>은 1년 후인 1985년을 배경으로 또다시 여름을 맞이한 호킨스 마을에서 일어나는 더 기묘해진 사건들을 다루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홍대 인근에 위치한 <기묘한 이야기> 팝업 존은 트릭 아트와 방탈출 게임 존, 아케이드 존, <기묘한 이야기> 이전 시즌들을 시청할 수 있는 정주행 존 까지 다양한 체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묘한 이야기>의 세계를 그대로 재현한 팝업 존에는 수많은 일반인 방문객은 물론 많은 셀러브리티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기묘한 이야기> 팝업 존은 오는 7월 7일(일요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기묘한 이야기> 올나잇 상영회 이벤트에도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올나잇 상영회 이벤트는 오는 29일 (토) 밤 10시부터 진행되며 <기묘한 이야기> 시즌 1의 모든 에피소드를 상영한다. 행사 참석을 위해 수많은 참여자들이 개인 SNS에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 관련 굿즈, 패션 아이템, 패러디 샷, 팬 아트 등의 다양한 인증샷을 #기묘한이야기, #레알기묘덕 두 개의 필수 해시태그로 업로드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에 SNS에는 이미 <기묘한 이야기 3>의 포스터에서 영감을 받은 일러스트레이션부터 주요 캐릭터 캐리커쳐까지 수많은 게시글들이 업로드되며 <기묘한 이야기> 시리즈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한국 팬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기묘한 이야기 3>은 7월 4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작품 정보

제                    목 : 기묘한 이야기 3 (Stranger Things 3)

연                    출 : 더퍼 형제

출                    연 : 위노나 라이더, 데이비드 하버, 핀 울프하드, 밀리 보비 브라운, 게이튼 마타라조, 케일럽

 맥러플린, 노아 슈냅, 세이디 싱크, 나탈리아 다이어, 찰리 히턴, 카라 부오노, 조 키어리,

데이커 몽고메리, 마야 호크, 프라이어 퍼거슨  

제                    공 : 넷플릭스 (Netflix)

공                    개 : 2019년 7월 4일

공식사이트: www.netflix.com/StrangerThings





런닝맨, 조병규, 김종국 축구 모임 스카웃 제의에 손사래 친 이유는?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 15일(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조병규가 출연해 김종국의 축구 모임에 대한 소문을 폭로했다. 드라마 ‘SKY 캐슬’,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로 라이징 스타 대열에 합류한 배우 조병규는 최근 ‘런닝맨’ 녹화에 참여해 김종국은 물론, ‘런닝맨’ 멤버들을 쥐락펴락 하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조병규는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축구를 했다”고 본인을 소개하면서 연예계 소문난 축구광으로 알려진 김종국의 레이더망에 잡혔다. 유재석은 “김종국이 지금 (축구단)캐스팅 하려고 한다”며 김종국의 축구단을 언급했고 조병규는 “김종국 축구팀(타이거 FC)에 들어가면 죽는다고 들었다”며 손사래를 쳐 현장의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너무 힘들어서 휴식시간에 토를 한다는 말도 있더라”고 덧붙여 김종국의 스파르타 훈련에 대한 무시무시한 소문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병규의 이어지는 폭로에도 김종국은 굴하지 않으며 “(모임 선수들에게) 그렇게 얘기만 많이 할 거면 카페에 가라고 한다”며 ‘스파르타 꾹 단장’의 모습을 재현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는 조병규 뿐만 아니라 타고난 연기력과 예능감까지 두루 갖춘 팔색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