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생명보험재단, 플레이라이프 12월 워크숍 ‘감정 글쓰기’ 참여자 모집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PLAYLIFE (이하 플레이라이프)의 12월 워크숍 프로그램 '나의 1년을 돌아보는 감정 글쓰기'의 참여자를 11월 27일까지 모집한다.

마음 성장 플랫폼 플레이라이프를 통해 진행되는 나의 1년을 돌아보는 감정 글쓰기 워크숍은 1년 동안 일어났던 일을 사건 중심이 아닌 감정 중심으로 회고해 보며 한 해를 정리하는 나만의 방법을 찾아보는 프로그램이다.

플레이라이프의 '감정 글쓰기' 워크숍은 △사건과 감정을 분리하기 △감정 일기 쓰기 △나만의 2022년 감정 어워드 등 총 3회차의 커리큘럼으로 운영된다. 명상 이론에 근거한 마인드풀 라이팅 기법을 활용해 사건에 대한 사실과 생각, 감정을 분리하는 연습을 통해 본인의 감정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스스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이번 워크숍 강의는 요가 및 명상 전문가이자 작가인 안현진 튜터가 맡는다. 워크숍은 12월 7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진행되며, 참여 신청은 플레이라이프 웹사이트의 워크숍 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11월 27일까지, 참여자는 11월 28일 개별 발표하며 플레이라이프의 모든 워크숍은 무료로 진행된다.

플레이라이프 워크숍은 올해 총 5번 진행됐고, 321명의 신청자 중 90명이 참여하는 등 20,30 사이에서 많은 호응을 얻으며 마음 성장의 길라잡이가 돼주고 있다. 워크숍 참여자들도 '우연한 기회에 워크숍을 신청했는데 모든 시간이 기대 이상이었다. 튜터님의 상세한 가이드 덕분에 내 마음을 여러 각도에서 관찰해 볼 수 있었다', '모두 처음 만나는 사이임에도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 등의 후기를 전하며 플레이라이프 워크숍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생명보험재단 송기정 상임이사는 '계속되는 취업난,물가 상승 등으로 청년 세대가 다른 세대에 비해 가장 많은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은 한 해였다'며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마음이 지친 청년들의 건강한 마음 회복을 돕고자 올해 하반기부터 워크숍을 매달 운영하고 있다. 이번 감정 글쓰기 워크숍을 통해 청년들이 자신의 감정에 온전히 집중하며 한 해를 잘 갈무리하고, 다가올 새해를 계획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콘텐츠형 사회공헌 플랫폼 플레이라이프를 통해 청년들의 주체적인 삶을 응원하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멘토,롤모델의 극복 스토리를 담은 인터뷰 콘텐츠 'PEOPLE' △유저가 직접 참여하고 소통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CLUB' △정신건강 인용문에 코멘트를 결합한 'QUOTE' △플레이라이프만의 음악 선율로 위로를 전하는 'SOUND' 등의 다양한 마음 성장 콘텐츠는 플레이라이프 웹사이트 및 뉴스레터로 확인할 수 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19개 생명보험회사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생명보험이 지향하는 생명 존중, 생애 보장 정신에 입각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자살 예방, 생명 존중 문화, 고령화 극복 분야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해 복지기관과 협업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 ‘과학 기술 분야에서의 여성의 참여: 젊은 세대의 도전과 과제’ 콘퍼런스 개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KEN)가 11월 29일(화)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에서 '과학 기술 분야에서의 여성의 참여: 젊은 세대의 도전과 과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KIGEPE)이 공동 개최하는 이번 콘퍼런스는 과학,기술 분야 일선에서 활약 중인 여성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자리다. 한국, 유럽연합(EU) 양국의 발표자들이 현장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할 계획이다. 여성은 역사적으로 과학,기술 분야에서 과소 평가돼 왔다. EU,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양국 모두 과학,기술 분야의 여성 기업가, 노동자 수는 최하위 수준이다. 이는 과학,기술 시장이 여성에게 충분한 기회를 주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EU는 '양성평등 전략 2020-2025'에서 '과학,기술 노동 시장이 여성에게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것은 여성이 더 기업가로 성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고 꼬집었다. 콘퍼런스는 크리스토프 베세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 장관 참사관 겸 통상경제과장과 장명선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의 주제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