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길거리 노숙자 성동일, 호스피스 병원 자원봉사자 된 사연은?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성동일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인생의 희노애락이 담긴 맛깔스런 연기로 예비 시청자들에게 애잔한 눈물과 행복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성동일은 오는 8월 10일(수)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호스피스 병원의 자원봉사 반장 강태식으로 분한다.

강태식은 병원의 화장실 휴지통 속사정까지 샅샅이 알고 있는 '팀 지니'의 리더로, 병원에서 삶의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시한부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특별한 봉사활동을 하는 인물이다. 거침없는 행동과 지나치게 솔직한 성격으로 인해 오해를 사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를 좋아한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왔던 성동일은 섬세한 감정 연기와 변화무쌍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또 한 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2일(오늘) 공개된 스틸에서는 처절하게 길거리 노숙을 하는 강태식(성동일 분)의 과거부터 흰색 가운을 입은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우두커니 길바닥에 앉아 있던 강태식의 모든 것을 체념한 듯한 텅 빈 눈빛에서는 그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삶을 대하고 있는지 짐작케 한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 속 강태식은 초롱초롱한 눈빛과 깔끔해진 모습으로 변신하는가 하면, 호스피스 병동 환자들에게 따뜻한 미소를 짓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노숙자였던 그가 병원에서 자원봉사를 시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병원부터 경찰서까지 동분서주 하게 된 강태식의 삶을 뒤집어 놓은 사건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한껏 자극한다.

'당소말' 제작진은 '성동일은 극 중 강태식의 롤러코스터 같은 인생사를 깊은 연기 내공으로 풀어내며 삶에 대한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양희경, 황차용, 최덕자와 함께 삶의 희노애락을 담은 명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유쾌한 웃음과 따스한 감동으로 물들일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오는 8월 10일 수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며 에이앤이 코리아의 라이프타임에서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