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크리에이터 위한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 출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삼성전자가 디자이너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모델명: S80PB)'을 20일 한국 시장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차례대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뷰피니티(ViewFinity)는 뷰(View)와 무한(Infinity)의 합성어로, '무한한 시청 경험의 가치(The value of infinite viewing experience)'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은 삼성 고해상도 모니터의 새로운 이름이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제품명 발표와 함께 향후 '고해상도 모니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뿐만 아니라 삼성전자의 QHD (2560x1440) 이상 모든 고해상도 모니터에는 뷰피니티라는 명칭을 일괄 적용할 예정이다.

뷰피니티 S8(32형, 27형)은 UHD (3840×2160) 해상도를 지원하며, 그래픽 디자이너,디지털 아티스트,사진 작가 등 제작자가 의도한 대로 콘텐츠를 정확하게 보여줄 수 있도록 명확하고 정밀한 색 표현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뷰피니티 S8은 빛 반사를 최소화하는 매트 디스플레이(Matte Display)를 적용해 UL로부터 업계 최초로 눈부심 방지(Glare Free) 검증을 받았다. 이를 통해 별도의 차광 후드 없이도 일관된 수준의 밝기와 색상으로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또 광시야각을 적용해 어떤 각도에서도 선명한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수여하는 'CES 2022 혁신상(Innovation Awards Honoree)'을 수상한 바 있다.

뷰피니티 S8은 DCI-P3 98%의 색 표현과 최대 10억 개의 색상을 지원하며, VESA DisplayHDR™ 600(32형 기준) 규격을 만족해 정확한 색 표현뿐 아니라 전문적인 색 보정 작업도 할 수 있다. 또 팬톤 컬러 표준의 2000여 개 색상과 피부 톤을 표현하는 110가지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생생한 화질로, '팬톤 컬러 검증(Pantone™ Validated)'과 '팬톤 스킨톤 검증(Pantone™ SkinTone™ Validated)'을 받았다.

뷰피니티 S8은 탁월한 사용 편리성도 갖췄다. USB-C 타입 포트를 통해 케이블 하나로 디스플레이 연결이 가능하며 최대 90W 충전과 10Gbps 데이터 전송을 지원한다. 또한 이 제품은 인체공학적 스탠드 디자인을 적용해 △높낮이 조절(HAS, Height Adjustable Stand) △상하 각도 조절(Tilt) △좌우 회전(Swivel) △가로,세로 전환(Pivot)이 가능하며 △VESA 표준 월마운트와 호환돼 모니터를 공간 제약 없이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다.

뷰피니티 S8은 IT 제품의 글로벌 지속 가능성에 대한 TCO 인증(TCO Certified)을 받았으며 △제품 후면 커버에 해양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소재 사용 △전력 소비량을 최대 10% 절감할 수 있는 에코 세이빙 플러스(Eco Savings Plus) 등 삼성전자의 친환경 기술이 대거 적용된 제품이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뷰피니티 S8은 정확하고 일관된 색 표현이 필요한 디자이너와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과 노하우가 축적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전 세계 모니터 구매 고객에게 최고의 사용 환경을 제공하고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뷰피니티 S8은 출고가 기준 32형이 82만원, 27형이 72만원이며 20일부터 온라인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