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060 신중년, 우리집 인테리어 로망은 주방이 1순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가 에이풀(Aful)을 통해 9월 6일부터 9월 13일까지 50세 이상 232명을 대상으로 '5060세대의 인테리어 트렌드'를 조사한 결과, '1~3년 내 계획이 있다'는 60.6%, '이미 했다'는 11%로 나타나 인테리어 시공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

우선적으로 인테리어를 하고 싶은 공간에 대한 물음(N=154)에는 '주방'이 29.8%, 화장실이 '29.7%', '전체 수리'가 25.9%로 나타났다. 주방은 인간의 의식주와 가장 밀접한 공간 중 하나인 만큼 주방 공간에 대한 개선 의지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신중년에게 인테리어 하면 떠오르는 브랜드'는 47%로 한샘이 1위를 차지했다. LG지인은 12%로 2위, 리바트는 7%로 3위, 그 이외에는 이케아, 자코모, KCC 등이 언급됐다. 이는 '인테리어 공사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란 물음(N=232)에 '시공 품질'이 38.9%로 1위를 나타난 점과 연관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유명한 브랜드일수록 시공 품질이 좋을 것이란 건 일반적인 생각이기 때문이다.

에이풀(Aful)은 이 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5060세대들은 다른 세대보다 자가를 가진 경우가 많아 노후를 앞두고 본인만의 스타일과 꿈꿔온 인테리어를 실현하고자 하는 욕구가 높은 세대다. 5060세대가 주방, 화장실 인테리어를 가장 원하고 있기 때문에 인테리어 브랜드들이 그런 부분을 공략해 마케팅을 진행하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팩트피플스의 에이풀 서비스는 국내 최초 5060세대 전문 라이프스타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신중년 타겟 기업을 위한 트랜드 진단 및 예측 자료 공유, 시니어 제품 리뷰 정보 제공, 시니어 온라인 일거리 개발 등 시니어 산업 발전을 돕는 플랫폼이다. 에이풀(Aful)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50~69세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임팩트피플스는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유한킴벌리와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공유가치창출(CSV)을 위해 시니어 온라인 플랫폼 운영, 시니어 일자리 얼라이언스를 통해 중장년층을 위한 일자리를 연결하고, 나아가 혁신적인 시니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설립하였다.




심쿵 NEW맨스 연극 ‘우리집에왜왔니’, 뜨거운 관심 속 성공적인 프레스콜 마무리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가 첫 공연을 앞두고 지난 11일 JTN아트홀 1관에서 프레스콜을 진행했다. 프레스콜은 ‘서재희’ 역의 김나영, 임찬미 ‘류연’ 역의 김상균, 김용석, 박대원 ‘멀티남’ 역의 전대현, 최유찬 ‘멀티녀’ 역의 배혜수, 이유경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으며 공연 시연, 배우 소개, 질의 응답, 포토타임 등의 순서로 이루어졌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국적도 성격도 다른 두 남녀, ‘류연’과 ‘서재희’가 갑작스럽게 한 집에서 살게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로맨틱코미디 연극이다. 연극의 원작인 이윤희 작, ‘우리집에 왜왔니’는 연재 당시 카카오 웹툰에서 매회 1위를 기록할 정도로 독자들의 이목을 끌며 많은 팬들을 보유한 인기 웹툰이다. 2019년에 초연됐던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는 화려한 캐스팅과 탄탄한 스토리로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입증 받은 바 있다. 이날 프레스콜에서 대한민국의 똑소리 나는 커리어우먼 ‘서재희’역의 김나영과 임찬미는 현장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점점 자신의 마음을 알아가며 솔직해지는 ‘서재희’의 모습을 보여주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열정으로 극을 이끌어 나갔다. 대륙에서 날아온 중국인 유학생 ‘류연’ 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