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 26일부터 목포 수문로에서 코로나19 대비 모든 공연 사전예약제로 개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극단갯돌이 주관하고 세계마당아트진흥회가 주최하는 '제21회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이 '신명을 잇다'라는 슬로건으로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목포 수문로 일대 상가에서 열린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순수 민간 예술 축제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연 예술 축제다.

특히 올해는 기존 거리축제를 벗어나 축제 기간 목포 수문로 상가 점포 일대가 공연장으로 변신하는 '점빵 공연'으로 열린다.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의 콘텐츠도 참신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점빵 전야제, 수문로 손맛 페어, 점빵 공연, 참기름 콘서트, 수문로 옛 사진전, 목포 로컬스토리, 굿쩐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맞이한다.

'개막놀이'에서는 5개월 동안 땀 흘려 촬영했던 시민영화 '수문로연가' 시사회가 축하 공연과 함께 시민배우들이 유쾌한 레드카펫 무대를 선사한다. '폐막놀이'는 남교 공영주차장 특설 무대에서 군구마를 구워 먹으면서 따듯한 콘서트로 마감한다.

이번 축제에서 '점빵 전야제'와 '점빵 공연'은 관람객에게 가장 인기를 차지할 프로그램으로 주목받는 킬러 콘텐츠이다. 꽃집, 포차, 갤러리, 카페, 미용실, 옷집, 죽집, 안경점 등 작은 수문로 일대 점포 안에서 마임, 마술, 인형극,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으로 관객과 함께한다.

'수문로 손맛 페어'는 축제 측의 야심 찬 기획 프로그램이다. 축제가 열리는 수문로는 80년대 목포의 번화가로 이름을 날렸던 도시이기도 했다. 수문로에서 자영업을 하는 사람들은 작게는 40년 많게는 70년 동안 가업을 이어오고 있다. '장인의 거리'라 불러도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손기술 장인들이 즐비하다. 축제는 손맛 페어를 통해 시민과 관광객이 거리와 점포를 관람, 상가 이용 시에는 10% 할인을 해주는 기획행사를 마련했다. 아울러 일제강점기부터 현재까지 수문로의 모습을 담은 '수문로 옛 사진전'이 수문당 카페에서 전시된다.

수문로 방앗간에서 열리는 '참기름 콘서트'는 축제 최고의 이벤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직접 국산 참기름을 짜는 동안 공연과 함께 향기를 느끼는 시간을 마련했다. 특별히 올해 한국 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재즈가수 말로가 초청됐다. 이 밖에도 씻김굿 명인 강은영의 진도북놀이, 허튼춤의 명인 정승천의 못난이 춤 등이 방앗간에서 특별 공연을 갖는다.

올해 '목포 로컬스토리' 프로그램은 '진솔이와 놀아요 동네 한 바퀴'로 정했다. 최근 근대음악극 청춘 디바로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는 목포의 샛별 뮤지컬 배우 하진솔이 맡아 여행자들과 함께 목원동 일대 동네 한 바퀴를 돌면서 동네 이야기와 콘서트를 갖는다.

한편 목포세계마당페스티벌은 2015년 문광부 주최 '대표 공연예술제 관광자원화 사업'에 선정돼 최우수축제 등급을 받았으며 6년 연속 '지역대표공연예술제'에 선정됐다. 순수민간예술단체가 만든 축제가 선정되는 것은 보기 드문 사례로 손꼽힌다.




심쿵 NEW맨스 연극 ‘우리집에왜왔니’, 뜨거운 관심 속 성공적인 프레스콜 마무리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가 첫 공연을 앞두고 지난 11일 JTN아트홀 1관에서 프레스콜을 진행했다. 프레스콜은 ‘서재희’ 역의 김나영, 임찬미 ‘류연’ 역의 김상균, 김용석, 박대원 ‘멀티남’ 역의 전대현, 최유찬 ‘멀티녀’ 역의 배혜수, 이유경 배우가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으며 공연 시연, 배우 소개, 질의 응답, 포토타임 등의 순서로 이루어졌다. ‘우리집에 왜 왔니’는 국적도 성격도 다른 두 남녀, ‘류연’과 ‘서재희’가 갑작스럽게 한 집에서 살게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로맨틱코미디 연극이다. 연극의 원작인 이윤희 작, ‘우리집에 왜왔니’는 연재 당시 카카오 웹툰에서 매회 1위를 기록할 정도로 독자들의 이목을 끌며 많은 팬들을 보유한 인기 웹툰이다. 2019년에 초연됐던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는 화려한 캐스팅과 탄탄한 스토리로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입증 받은 바 있다. 이날 프레스콜에서 대한민국의 똑소리 나는 커리어우먼 ‘서재희’역의 김나영과 임찬미는 현장을 압도하는 카리스마와 점점 자신의 마음을 알아가며 솔직해지는 ‘서재희’의 모습을 보여주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열정으로 극을 이끌어 나갔다. 대륙에서 날아온 중국인 유학생 ‘류연’ 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