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발벗고 돌싱포맨" 동시간대 1위! 홍준표♥이순삼, “은행에서 반해” 첫 만남 러브 스토리에 5.8% 최고의 1분!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 대권주자 홍준표 특집으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6일 방송된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 수도권 가구 시청률 4.9%로 2049 시청률 화요 예능 1위는 물론, 동시간대 가구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특히, 홍준표 의원과 아내 이순삼 여사의 첫 만남 러브 스토리에서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5.8%까지 치솟으며 관심을 모았다.

이날은 대권주자 홍준표 국회의원이 임원희 집을 방문해 '돌싱포맨'을 당황케 했다. 탁재훈이 '이번에 돌싱포맨에 출연하게 된 이유가 뭐냐'고 묻자 홍 의원은 '까(?) 놓고 얘기하겠다. 그 '집사부일체' 대권주자 촬영할 때는 내가 뜨질 않아서 못나왔다. 난 9월부터 뜨기 시작했다'며 솔직한 답변을 털어놓았다.

이어 '돌싱포맨'은 홍 의원에게 15년째 빚을 갚는 채무자 대표 이상민, 망한 사업가 대표 김준호, 실직자 대표 탁재훈, 예비 독거노인 대표 임원희라고 소개하며 각자의 고민에 대해서 질문을 던졌다. 먼저 이상민은 '혹시 빚 져보신 적 있으시냐'고 묻자 홍 의원은 '어릴 때 가정형편이 어려웠다. 결혼할 때 신용대출 3백만원을 받았는데, 그땐 복리이자도 있을 때라 빚이 무서웠다'고 답했다.

또 실직자 대표 탁재훈이 '적게 일하고 많이 벌게 해달라'고 하자 홍 의원은 '그건 얌체, 도둑놈 심보'라고 말했다. 이어 네 사람 중 누가 가장 나쁜 사람처럼 보이냐는 질문에 그는 '나쁜 사람은 모르겠고 '뺀질이'로 치면 탁재훈이다'라고 답해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홍 의원은 홍이표에서 홍판표, 홍준표로 두 번 개명한 사연도 공개했다. '어린시절 홍역에 걸려 어머니가 늦둥이 아들을 살리려고 절에 가서 밤새 기도를 했다. 죽을 뻔하다가 살아난 후 불전에 판 사람이라고 해서 판표가 되었다. 또 두 번째 개명은 검사가 된 후 법원장님이 판사도 아닌데, 왜 판표냐?고 해서 그때 개명을 결심하게 되었다. 외국 나가면 판표가 발음이 어려웠다'고 솔직하게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