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생활의 달인', ‘힙합의 달인’ 양동근, 이젠 ‘생활의 달인’의 새로운 목소리로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 분야에서 달인의 경지에 오른 보통 사람들을 통해 감탄과 재미를 선사하는 SBS '생활의 달인' 출연진에 대변화가 일어난다.

오는 10월 11일 오후 9시, SBS '생활의 달인'에 힙합가수이자 배우, 양동근이 새로운 고정 내레이터로 합류해, 반갑고도 친숙한 목소리로 달인들의 사는 모습을 전할 예정이다.

양동근은 앞서 9월 20일, 추석특집 생활의 달인 방송에 스페셜 내레이터로 출연했었는데 특유의 나른하면서도 힘 있는 목소리, 아역 배우 출신의 감정 이입으로 시청자와 제작진의 뇌리에 남았고 생활의 달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고.

그리고 지난 7년 동안 생활의 달인을 대표하는 목소리였던 황인용 아나운서는 일신상의 이유로 오는 10월 11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

올해 나이 82세의 황인용 아나운서는 1966년 TBC 3기 공채 아나운서로 발탁된 뒤, 아나운서계의 전설로 불리며 방송, DJ로 맹활약하다 2014년 10월 6일 446회부터 SBS 생활의 달인과 인연을 맺고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목소리로 달인들의 사는 모습들을 전달해왔다.

특히 고령의 나이임에도, 황인용 아나운서는 생활의 달인 더빙이 있는 날에는 자택인 경기도 파주에서 서울까지 직접 운전하고 올 정도로 애정이 깊었고 더빙 시간에 항상 먼저 와서 대본을 먼저 훑어볼 정도로 7년 동안 성실하게 생활의 달인을 지켜온 것에 대해 제작진은 깊은 경의를 표한다고.

새로운 목소리, 배우이자 가수 양동근이 새롭게 전달하는 달인과, 아나운서 황인용이 전하는 작별 인사는 10월 11일, 오후 9시 SBS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