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 한국식음료문화협회-중국 웨이하이에서 “한식 문화를 담다” 행사 진행


서울시와 웨이하이시의 한중문화교류 행사 66일간 진행해

 

사단법인 한국식음료문화협회(이하 협회) 대표 이계홍은 9월 17일부터 11월 21일까지 중국 웨이하이 한락방일대에서 한중 문화교류 행사 “한식 문화를 담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기획되었으며 서울특별시가 후원하여 진행되었다.

 

협회 담당자는 “한류의 확산과 함께 한식의 우수성과 한류 문화를 알리는 민간 국제문화교류 행사로 한국과 중국 간의 우호 증진과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코로나 19 상황에 중국과의 민간교류를 통해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상품을 홍보하여 수출의 교두보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협회는 한중 수교 30주년 행사와 한국(산둥)수입상품박람회 등에도 참가를 하여 다양한 한국 제품을 선보인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점에서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김치를 비롯해 K-FOOD의 열풍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한식에 대한 여러 명칭과 레시피가 혼재하고 있다.

이에 어디에서도 똑같은 한식을 즐길 수 있는 한식 명칭 및 표준화된 조리법을 선보이기 위한 행사로 개최된다.

 

행사의 주무대인 웨이하이는 한국이 2위의 투자 원천국이자 1위 무역 인프라 구축 도시로 40여 국가 및 지역 1,104개 외국투자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178개 국가 및 지역과 500억 불 수출입 교역을 하고 있으며 연평균 성장률 20.5%의 고성장을 하는 도시이다.

 

사단법인 한국식음료문화협회는 1883 챔피언십(바리스타, 바텐더), 스페셜 바리스타대회, 한라챔피언십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선도대학사업 및 전공 특성화 사업, 중장년층 시니어 바리스타 양성, 다문화 가정 및 장애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과 각종 자격검정을 진행하고 있는 단체이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주영

마케팅,콘텐츠,유통,블록체인,코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시대에 트렌드를 분석해 정확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드리겠습니다.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 ‘과학 기술 분야에서의 여성의 참여: 젊은 세대의 도전과 과제’ 콘퍼런스 개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KEN)가 11월 29일(화)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에서 '과학 기술 분야에서의 여성의 참여: 젊은 세대의 도전과 과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한국-유럽연합 시민사회 네트워크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KIGEPE)이 공동 개최하는 이번 콘퍼런스는 과학,기술 분야 일선에서 활약 중인 여성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자리다. 한국, 유럽연합(EU) 양국의 발표자들이 현장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할 계획이다. 여성은 역사적으로 과학,기술 분야에서 과소 평가돼 왔다. EU,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양국 모두 과학,기술 분야의 여성 기업가, 노동자 수는 최하위 수준이다. 이는 과학,기술 시장이 여성에게 충분한 기회를 주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EU는 '양성평등 전략 2020-2025'에서 '과학,기술 노동 시장이 여성에게 더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것은 여성이 더 기업가로 성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고 꼬집었다. 콘퍼런스는 크리스토프 베세 주한 유럽연합(EU) 대표부 장관 참사관 겸 통상경제과장과 장명선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장의 주제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