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달이 뜨는 강" 김소현X지수 커플 포스터 공개, 애틋한 눈 맞춤 '완벽 케미'

URL복사

2인 포스터, 김소현X지수 눈 맞춤에 담은 다양한 감정 '기대 UP'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모르는 사랑 이야기...'달이 뜨는 강'이 기다려지는 이유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달이 뜨는 강' 김소현과 지수의 애틋한 눈 맞춤을 담은 커플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월 15일 월요일 밤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린 퓨전 사극 로맨스다. 김소현과 지수, 두 배우가 그려갈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21일 평강과 온달의 커플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 시킨다. 포스터를 가득 채운 아련한 멜로 분위기가 보는 사람들의 가슴까지 두근거리게 한다.

또한 포스터에 적혀 있는 '평강 공주와 바보 온달,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모르는 사랑 이야기'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약 1,500년의 세월 동안 널리 전해져 온 평강과 온달의 사랑 이야기가 2021년 안방극장에서 어떻게 부활할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무엇보다 마주 보고 서 있는 것만으로 완벽한 그림을 완성하는 평강과 온달의 케미스트리가 시선을 강탈한다. 서로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눈 맞춤에서 끈끈한 신뢰, 애틋함 등 여러 가지 감정이 느껴진다. 포스터 만으로도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낸 평강과 온달이 '달이 뜨는 강' 본 방송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궁금증이 커져간다.

'달이 뜨는 강' 첫 방송이 다가오고 있다. 스페셜 선공개 영상, 티저 포스터, 커플 포스터 등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첫 방송을 향한 기대를 드높이고 있다. 고구려를 뒤흔들었던 평강과 온달의 사랑이, 2021년 상반기 대한민국에는 어떤 반향을 남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은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후속으로 오는 2월 1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바람피면 죽는다" ‘강여주-한우성이 공동묘지로 향한 이유는?’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고준이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정육점 앞치마와 전기톱으로 중무장한 조여정과 그 앞에 속수무책으로 공포에 떨고 있는 고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조여정이 든 전기톱의 무시무시한 칼날이 고준을 향한 가운데,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지난 21일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남편 한우성(고준 분)을 위협하는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밤중 공동묘지에 선 여주의 모습이 담겼다. 여주는 검은 모자를 눌러쓰고 장갑과 정육점 앞치마까지 장착한 모습이다. 여기에 우성과 함께 구입한 무시무시한 전기톱을 든 여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어둠이 깔린 공동묘지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이 예상된다. 여주 앞에는 공포에 떨고 있는 남편 우성이 서 있다. 우성은 잔뜩 겁에 질려 오직 손전등 하나에 의지하고 있는 모습. 특히 여주가 든 전기톱의 칼날이 우성을 향하고 있어 충격을 안겨준다. 그동안 여주 몰래 바람을 피웠던 '국민 남편' 우성이 끔찍한 최후를 맞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