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웃집 찰스" 272회 아내.딸과 함께 하는 '남아공 상남자' 앤디의 남원일기

URL복사

리얼 한국 정착기 "이웃집 찰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오늘 방송되는 KBS1 '이웃집 찰스' 272회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상남자 앤디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2013년, 취업을 위해 한국 땅을 밟았던 앤디.
멧돼지와 상어를 잡고 놀던 남아공의 상남자 앤디는 고향의 대자연을 쏙 빼닮은 지리산의 정취에 반해 남원에 정착했다. 매일 아침 말 잘 듣는 명견과 지리산을 뛰어놀고, 집 앞에는 양봉장까지 차려놓은 여전한 상남자라지만 그를 무장해제 시키는 두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아내 경은과 5개월 된 딸 라일라다.

한국에서 살아갈 딸을 위해 라일라가 태어나기 한 달 전, 귀화시험까지 통화했을 정도로 딸 사랑이 지극한 딸 바보 앤디. 그런 그에게 이웃집 찰스 MC와 패널들이 특별 선물을 준비했는데... 아내 경은을 이나영(?)으로 변하게 만든 특별 선물은 과연 무엇일까?

부족한 게 없어 보이는 남원 살이지만 그를 채워주지 못한 딱 한 가지가 있었다. 바로 고향음식! 그래서 직접(!) 만들어 먹기로 했다는 앤디. '먹고 싶어서' 집안에서 얼렁뚱땅 만들기 시작했던 고향 음식 소시지는 이제 앤디를 '먹여 살려'주는 귀한 존재가 됐다. 이름도 생소한 남아프리카 전통 육포 '빌통' '듀라볼스'부터 '살라미'등 각종 소시지까지! 남원에 세워진 그의 소시지 왕국으로 들어가 본다.

한편 코로나19 때문에 라일라가 태어나고 한 번도 손녀를 안아보지 못한 앤디의 부모님. 그런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하는 날이면 집에선 한바탕 라일라의 패션쇼가 펼쳐지곤 한다. 사실 앤디는 결혼 사실조차 결혼 후에 통보(!)했다는 무뚝뚝한 아들인데. 그가 부모님을 향해 조심스럽게 건넨 진심은? "이웃집 찰스" 272회 남아공에서 온 앤디와 가족의 이야기는 오늘인 1월 19일 KBS1에서 오후 7시 40분에 공개된다.




마인드브릿지, 이탈리아 모델리스트 출신 디자이너 오정과 봄 시즌 컬렉션 ‘꾸뛰르 핏’ 출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비즈니스 캐주얼 브랜드 마인드브릿지가 이탈리아 모델리스트 출신 디자이너 '오정'과 협업해 2021 S/S 컬렉션인 '꾸뛰르 핏'을 선보인다. 패션의 나라 이탈리아에서는 모델리스트가 디자이너가 그린 스타일화를 보고 옷을 실제로 만들 수 있도록 패턴을 설계한다. 패턴에 따라 옷의 형태, 구조, 착용감이 결정되기 때문에 고급 브랜드일수록 모델리스트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 디자이너 '오정'은 이탈리아에서 15년간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조르지오 아르마니, 알렉산더 맥퀸, 프라다 미우미우, 지안프랑코 페레 등에서 경력을 쌓은 국내 최정상 모델리스트다. 현재는 국내 디자인 스튜디오 폴앤컴퍼니의 대표로 서울대학교와 국민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번 2021 S/S '꾸뛰르 핏' 컬렉션은 마인드브릿지의 대표 아이템인 남,녀 트렌치코트와 수트 셋업 으로 출시된다. 프리미엄 원단을 사용해 고급스러우면서도 디자이너 '오정'만의 이탈리아 장인 정신으로 만들어진 완벽한 테일러링으로 맞춤옷을 입은 듯 편안하고 딱 맞는 명품 핏을 선사한다. 옷의 본질에 집중해 고안돼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필수적인 아이템으로 디자인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