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북랩, 고향을 그리워하며 써 내려간 자전적 소설 ‘한 편의 시를 위한 이야기’ 출간

URL복사

실험정신 가득한 글쓰기 철학으로 시와 소설의 경계를 넘나들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작가 자신의 어린 시절 경험담을 하나의 시처럼 엮어 정겨운 고향 풍경을 그대로 재현한 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시적 표현을 사용한 독특한 구성으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녹여낸 자전적 소설 '한 편의 시를 위한 이야기'를 펴냈다.

이 책은 우리 삶에서 흔히 접하는 친근한 일화들을 주제로 삼으면서도 개성 있는 글쓰기 방식을 고수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고향, 어린 시절, 가족 등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담았지만 틀을 깨는 구성, 전개, 묘사로 기존 소설과 차별성을 가진다. 또한 일본의 하이쿠를 연상케 하는 5줄로만 이루어진 짧은 이야기를 '5줄 소설'이라고 이름 붙여 저자만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확장한다. 저자는 궁극적으로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이러한 형식적 실험을 통해 문학 작품을 해석하는 데 있어서 저마다의 고유한 시선을 가지게 되기를 고대한다.

이 책은 총 3부로 구성됐다. 먼저 '한 편의 시를 위한 이야기'는 7개의 중심 사건과 그 배경을 설명하는 17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졌다. 이 이야기들은 독립적이면서도 유기적으로 연결돼 독자에게 주인공 '나'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 준다. '시와 작가'에서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작가가 된 '나'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의 다양한 풍경을 64편의 시로 풀어낸다. 마지막으로 '검도 기행'에서는 글쓰기와 함께 '나'를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인 검도를 통해 삶을 대하는 태도를 가다듬는다.

작가 김점열 씨는 자신만의 확고한 글쓰기 원칙을 '글을 쓰는 방법을 배우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작가로서 투박하고 거칠어도 '세상을 바라보는 통찰력'을 지닌 글을 쓰기 위해 형식이나 규칙에 얽매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 소설은 그런 원칙 아래 어린 시절의 경험담을 기존의 소설에서는 볼 수 없던 새로운 형식으로 엮어낸 것이다.

그는 왜곡되지 않는 글쓰기 방법을 고민하며 집필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는 '한 편의 시를 위한 아홉 편의 산문'(을지서적, 1994)와 '저잣거리의 현자'(좋은땅, 2010)가 있다.




전통공연예술 분야의 새 막을 열어갈 청년예술가 주목, 전통 너머 한걸음 프로젝트 ‘경계 위 창작’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주관하는 2020 청년예술가 역량강화 교육 '전통 너머 한걸음 프로젝트 "경계 위 창작" '이 오는 11월 23일(월)부터 12월 16일(수)까지 4주간 진행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8월 전통공연예술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통예술인을 위한 창,제작 공간 '전통공연창작마루'를 개관했다. 올해 처음 추진하는 '전통 너머 한걸음 프로젝트 "경계 위 창작" '은 창,제작 공간 및 활동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전통공연창작마루에서 청년예술가의 창작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예술 현장으로의 진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창작 활동을 시작하는 전통분야 청년예술가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이번 교육은 청년예술가들이 타 장르, 분야와 어떻게 협업할 수 있는지 직접 보고,듣고,경험할 수 있는 현장 교육을 제공한다. 우리 민족 고유의 정서가 담긴 전통예술이 타 분야와 만나 대중에 익숙하지만 신선한 장르를 탄생시킴으로써 전통공연예술 분야 청년예술가의 입지와 활동 범위를 넓혀갈 수 있도록 이론과 실습 과정을 병행한다. 올해 추진되는 교육의 주요 내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