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립영화관, 배우 김승우의 감독 데뷔작 사랑에 관한 세 가지 단편영화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던 소년 ‘김승우’
독립영화관 스튜디오 전격 출연!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다가오는 7월 17일 금요일 밤 12시 10분 KBS1TV '독립영화관'에서 김승우 배우의 감독데뷔작, 사랑에 관한 세 가지 단편영화 "포가튼 러브""퓨어 러브""언체인드 러브"가 연속 방영된다.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김승우가 그린 다양한 사랑의 모습을 세 가지 단편영화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승우가 독립영화관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영화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한다.

첫번째 작품은 "포가튼 러브"로 믿고 보는 명품 배우 이태란이 출연해 김승우와 호흡을 맞췄다. 어느새 중년의 나이가 된 태란은 우연히 와인바에서 어린 시절의 남자친구와 만나게 된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서로의 대화를 통해 옛시절의 좋았던 감정을 떠올리게 된다. 영화의 마지막에는 허스키보이스 주설옥이 직접 OST에 참여했는데, 김승우가 직접 작사를 한 노래다. 김남주의 깜짝 출연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는 작품이다.

두 번째 작품은 "퓨어 러브"다. 다양한 작품에서 명품 조연으로 활약한 ‘고수희’ 배우가 이번에는 옛사랑과의 추억에 빠지는 주연배우 수희로 등장한다. 친구들과 동네에 새로 생긴 카페에 들른 수희는 옛친구 건명을 만나게 된다. 너무나도 달라져 버린 모습에 건명은 수희를 알아보지 못하고, 수희는 건명과의 아련한 옛 추억을 떠올린다. 피천득 작가의 ‘인연’에서 출발해, 작품의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는 김승우의 후문이다.

세 번째 작품은 김승우의 첫 연출작인 "언체인드 러브"다. 오래된 연인 해준과 승연이 주인공이다. 서로 사랑하지만 두 사람의 바이오리듬은 어쩐지 잘 맞지 않는다. 게다가 해준의 친구인 강우는 승연에게 마음을 두고 있다. 앞서 두 작품이 사랑에 관한 현실적인 면과 추억의 아련함을 드러내고 있다면, "언체인드 러브"는 SF크로스오버 장르형식으로 만들어졌다. 승연의 연인이자, 작가인 해준이 쓴 책 속의 인물이 실제로 나타난다.

첫 작품인 "언체인드 러브"부터 매년 꾸준히 단편영화 연출을 한 김승우는 ‘여자와 남자, 그리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영화감독이 꿈이었음을 밝혔다. 1989년 임권택 감독의 ‘장군의 아들’로 오디션을 보고 배우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김승우는 데뷔 30년이 넘어서야 영화감독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며,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건 ‘멜로’라고 전했다. 어린 시절 "러브스토리""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애수"등 대작에서 빠질 수 없는 것 역시 ‘사랑’이었다며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우리가 믿고 보는 명품 배우 이태란, 고수희 주연작이자, 김승우의 사랑에 관한 세 가지 단편영화 ‘김승우 배우감독전’"포가튼 러브""퓨어 러브""언체인드 러브"가 KBS1TV '독립영화관'을 통해 다가오는 금요일 밤 12시 10분에 방영될 예정이다.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윤현민-서지훈-최명길, 복잡하게 이어진 인연! 삼생의 비밀을 품은 열쇠는 어디? 숨은 단서 파헤치기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그놈이 그놈이다’ 속 네 남녀의 얽히고설킨 인연이 흥미를 부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가 삼생에 걸친 ‘그놈’ 때문에 비혼주의자가 된 황정음(서현주 역)과 전생에 못다 이룬 사랑을 지키고자 하는 윤현민(황지우 역)의 예측 불허 로맨스로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극중 서현주(황정음 분)는 다니던 회사에서 부당해고를 당한 뒤 황지우(윤현민 분)의 제약회사에 스카우트되며 사원과 대표의 관계로 인연을 이어갔다. 하지만 곧 서현주의 해고가 황지우의 소행이었음이 밝혀졌고, 그렇게 하면서까지 그녀를 자신의 곁에 두려고 한 사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서현주를 향해 오랫동안 키워온 마음을 고백한 박도겸(서지훈 분), 자신의 딸 한서윤(조우리 분)과 황지우를 결혼시키려고 하는 김선희(최명길 분)의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가며 이들의 전생과 현생이 어떤 인연으로 이어져 있는지 더욱 호기심을 자아낸다. 먼저 서현주의 꿈과 전생의 기억이 가리키는 상대가 누구인지, 황지우와 입술이 닿자마자 머릿속을 스쳐지나간 장면들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부른다. 첫 만남에서 폐소공포증으로 쓰러진 그를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