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민 노무현> 故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 5/22부터 메가박스 특별 상영회 확정!


 

새로운 노무현의 의미 있는 이야기!

<시민 노무현> 스페셜 재개봉 확정!

5 22 메가박스 개봉!

 

  • 지금까지 다뤄진 없는 D-454 기록!
  • 노무현 대통령의 새로운 이야기를 담다!
  • 재개봉 기념 티켓 6천원 특가!

 

故 노무현 대통령의 새로운 모습, 의미 있는 그의 삶의 기록을 담은 스토리로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할 휴먼 다큐멘터리 <시민 노무현>이 5월 22일 재개봉을 확정했다.

[제작: 엠앤씨에프(M&CF) ㅣ공동제작: ㈜영화사 진ㅣ제공/배급 : 콘텐츠판다ㅣ감독: 백재호ㅣ총괄 프로듀서: 조은성 프로듀서 : 전인환]

 

 

 

故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기리는 마음으로 퇴임 봉하마을에서 여생을 보낸 노무현 대통령의 454일간의 기록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시민 노무현>이 메가박스 극장을 통해 재개봉을 전격 결정했다.

<시민 노무현>은 퇴임 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에서 지냈던 454일간의 기록을 담은 영화로 지금까지 다뤄진 적 없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새로운 이야기를 전한다. 대통령 노무현이 아닌 대한민국 시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온 그가 평범한 사람들과 하나가 되어 소통했던 시기를 심도있게 다루며, 현대 시민사회에 깊은 울림을 전하는 작품으로 세대불문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로부터 호평과 추천평을 이끌어냈다.

현대 시민사회에서의 그들의 역할과 고민에 대해 많은 질문을 던진 <시민 노무현>은 다른 노무현 다큐와는 달리 대통령의 봉하마을 귀향 이후의 삶을 중점적으로 다뤘다”(MK스포츠 김도형), “10년이 지난 지금의 민주주의를 성찰하게 하는 영화”(스포츠경향 이다원), “퇴임 봉하마을로 돌아간 노무현 대통령이 시민으로 살아가는 모습이 신선하다”(무비스트 박꽃) 등 노무현의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 하고 있다는 점에서 신선한 평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봉하마을에서 살아 숨쉬는 노무현 대통령의 새로운 이야기와 그가 꿈꿨던 ‘사람 사는 세상’에 대한 미래를 담아낸 <시민 노무현>은 고인이 된 그의 삶에 대해 뜻 깊은 참회와 위로의 시간을 되새기며 5월 22일~24일, 단 3일간 메가박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선미네 비디오가게, 방송국 바닥‘에서 33년을 살아남은 자, 박미선! 선미와 찰떡 캐미 뿜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스페셜’의 파일럿 프로젝트 ‘선미네 비디오가게’ 의 게스트로 박미선이 출연한다. 7일 일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선미네 비디오가게’는 아카이브 영상으로 시대의 흐름과 한 사람의 인생을 되돌아보는 ‘아카이브 휴먼 다큐 토크쇼’다. ‘방송국 바닥‘에서 33년을 살아남은 자, 박미선 데뷔 34년 차 프로 방송인 박미선은 그동안 주로 MC로 활동하며 정제된 이미지를 보여 왔지만, 최근엔 거침없는 발언과 걸크러시 이미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일명 ’미선짤‘로 불리는 이미지들이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며 2020년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연예계에서 어떻게 박미선은 33년 동안 버틸 수 있었는지, 7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 선미네 비디오가게'에서 그 비밀이 전격 공개된다. 박미선은 34년의 연예계 생활이 담긴 인생 비디오를 보며 추억에 잠겼다. 박미선은 파격적인 신인 시절 자신의 모습을 보자마자 ’어디서 이런 영상을 구해왔냐?‘며 크게 당황했다. 한편 박미선은 한 선배의 말 때문에 펑펑 울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는데, 이 사연을 들은 MC 선미가